Skip to main content

▶ 새집들 더 커져 구매 부담

전국적으로 부족한 주택 규모가 380만채에 달하며 불과 2년 만에 공급 부족이 52% 악화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국책 모기지 업체 ‘프레디 맥’은 2018년 250만채 부족했던 주택 물량이 지난해 350만채로 52% 늘었다고 15일 발표했다.

집이 지어지는 속도와 비례해 미국인의 가족 형성 등에 따른 집의 수요 변화, 세컨드 홈 구매 패턴과 오래된 집의 교체 추이 등을 분석해온 프레디 맥은 현 상황을 심각한 공급 부족 사태로 규정했다.

샘 카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10년간 주택 신축이 수요 증가에 못 미쳤기 때문”이라며 “특히 엔트리 레벨의 주택이 부족해 첫 구매자의 부담을 심화시키는 것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주택 착공은 99만1000채로 2007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지만, 올해1, 2월은 건설비 상승으로 감소세를 겪었다. 전국주택건축가협회(NAHB)의 로브 디츠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매년 110만~120만채가 지어져야 장기적인 수요 증가에 맞출 수 있다고 하지만 이전 부족분까지 채우려면 신축 규모는 이보다 많아야 한다”고 말했다.

 

류정일 기자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21년 4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