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 셀러를 위한 현명한 새집 갈아타기

▶ 경험·능력 갖춘 에이전트 필수
▶ 재정 준비 후 시장 흐름 타야
▶ 비상상황 대비 ‘백업 플랜’도

살던 집을 팔고 새로운 집을 찾아야 할 때 상황은 쉽게 복잡해질 수 있다. 클로징 타이밍이 제때 맞지 않거나, 팔거나 사는데 걸리는 시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면 다른 일정들이 꼬일 수밖에 없다.

동시에 팔고 사야 하는 상황에서 특히 집을 매각한 돈으로 새로운 집을 사야 한다면 대금 납부 날짜 등을 맞추느라 보통 스트레스를 받는 게 아니다. 그래도 겁먹지 말고 계획을 짜고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으면 걱정하는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고 생각보다 수월하게 모든 과정이 이뤄질 수 있다. 여기 셀러를 위한 현명한 주택 갈아타기 전략을 소개한다.

▶전문 팀을 꾸려라

집을 파는 동시에 사는 과정에서 생기는 다양한 과정들과 준비해야 할 서류들을 생각하면 당연히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게 마련이다. 전문가를 고용하면 지역 내 시세가 어느 정도인지, 얼마에 집을 내놓을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얼마나 에퀴티를 확보할 수 있는지 알 수 있으며 새로 이사할 집에 얼마를 다운페이하고 클로징 비용을 얼마나 마련할 수 있는지 계획을 짤 수 있다.

동일한 부동산 에이전트를 통해 사고파는 것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면 헌 집을 떠나 새집으로 안착하는 과정이 한층 순조로울 것이다.

▶재정 상황을 파악하라

가장 이상적인 상황으로 현재 클로징 비용이 있다면 오전에 집을 팔고, 오후나 며칠 안에 새로 이사 갈 집의 계약을 완료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상황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을 확률이 커 집은 팔았는데 새집의 클로징을 할 자금이 부족하거나, 한동안 두 집의 모기지를 내야 하거나, 또는 최악의 경우에 새집을 위한 모기지 승인을 얻지 못해 이사가 불발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만약 모기지 두 개를 감당하지 못할 것 같다면 팔기 위해 내놓은 집을 위해 받는 오퍼를 면밀하게 살펴서 일을 처리해야 한다. 또 당연히 전문가와 상의해서 새로운 모기지 승인이 나지 않는 것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해 둬야 한다.

▶시장 상황을 살펴라

집을 동시에 사고파는 것에서 타이밍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다. 특히 로컬 주택 시장의 상황에 따른 정확한 타이밍 고르기는 많은 준비를 요구한다.

만약 바이어가 우세한 시장 상황이라면 집을 파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따라서 확실한 바이어가 나타나기 전까지 새로운 집을 찾는 것은 기다려야 한다. 동전의 양면처럼 파는 것이 쉽지 않아도 사는 입장에서는 우위를 점할 수 있으므로 마음이 평안을 갖고 전문가와 협의하면 된다.

만약 셀러가 우세한 시장이라면 팔려는 집이 잘 준비됐는지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지 대비해야 한다. 또 다음에 사려는 집을 위한 재정적인 준비가 잘 갖춰졌는지도 파악해야 한다. 셀러에게 더 유리한 환경이라면 사려는 집에 대해 선택권이 제한될 수 있고 클로징 날짜도 최대한 맞춰줘야 한다. 그러나 현재 사는 집이 좋은 시세이고 잘 준비됐다면 우선은 좋은 가격에 빨리 팔 수 있을 것이다.

▶스케줄을 협상하라

셀러 입장에서 가장 좋은 가격 오퍼를 받았다면 최종 협상 과정에서는 가격과 함께 클로징 과정에 대해서도 논의해야 한다. 목표는 본인의 집을 사려는 바이어와 본인이 사려는 새집의 셀러 사이에서 최적의 합의점을 찾는 것으로 삼자 모두가 최대한 비상계획을 가동하지 않는 선이다.

‘버크셔 해서웨이 홈서비스’의 마크 피레스리얼터는 “오퍼를 넣을 때 가장 중요시하는 것은 클로징 날짜를 명확하게 하는 것”이라며 “날짜가 맞지 않으면 다른 매물을 찾아봐야 한다. 클로징 날짜를 최대한 근접하게 하는 것이 주택 거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고 말했다.

▶백업 플랜을 갖춰라

전문가팀을 꾸리고, 재정 상황도 정확하게 파악하고, 상대방과 아무리 협상을 미리 잘해 둬도 비상상황은 생기게 마련이다. 이런 돌발 상황 때문에 중요한 계약이 깨지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이런 까닭에 비상 계획인 백업 플랜이 필요한 것이고 이에 따라 클로징을 재설계하거나 최악의 경우라도 가장 적은 피해만으로 실패를 만회할 다음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백업 플랜을 위한 옵션으로 단기 임대 아파트를 찾는 것이다. 살던 집은 팔았는데 이사 갈 집을 찾지 못한 경우에 대비해서다. 만약 아파트가 작고 살림은 많다면 비싼 돈을 내고 큰 아파트를 찾는 대신 스토리지 업체를 찾아 짐을 맡겨두는 것도 비용을 아끼는 대안이 될 수 있다.

바이어에게 이사를 하기 전까지 단기 임대가 가능한지 물어봐도 된다. 새집으로 이사를 할 수 있을 때까지 임대료를 내고 더 살겠다는 것으로 아파트나 스토리지로 이사하느라 별도의 비용을 들일 필요가 사라진다.

반대 상황으로 새집은 구했는데 사는 집이 팔리지 않았다면 현재 집을 임대를 줘서 두 개의 모기지에 드는 비용 부담을 감소시키는 것도 가능한 백업 플랜이다.

▶결론

살던 집을 팔고 새로운 집을 찾는 것은 많은 노력과 비용과 함께 스트레스를 받는 과정이다. 따라서 경험을 갖춘 능력 있는 에이전트와 함께 일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당연히 이들 연속 과정을 시작하기에 앞서 본인의 크레딧 점수를 챙기고 재정 상황을안정화해두는 것이 필수다. 그래야만 좋은 값에 집을 팔고 쫓기지 않고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를 마칠 수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류정일 기자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21년 1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