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 ‘가상 투어’ 아무리 편리해도 오픈 하우스 ‘찐’ 경험 대체할 수 없어

올해 부동산 업계의 모습이 하루아침에 싹 뒤바뀌었다. 인터넷을 통한‘가상 투어’와 같은 전에 없던 기술 도입으로 매물을 확인 시 장벽이었던 거리 개념이 사라져 버렸다. 동시에 바이어에게 매물을 직접 볼 기회를 제공했던‘오픈 하우스’ 역시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고 말았다.